‘믹스나인’ 강화도 FM엔터 대표 “밤새도록 김밥 100줄 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 캡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 캡쳐

JTBC ‘믹스나인’ 강화도에 있는 FM엔터테인먼트가 공개됐다.

29일 처음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양현석과 씨엘, 노홍철이 강화도 산골에 있는 FM엔터테인먼트를 찾았다.

세 사람은 산골에 있는 소속사에 당황했다. 대표 이아인사랑은 “가수 준비를 한 적이 있었다. 그 때 생활비에 필요해서 김밥을 싸서 팔았다. 오늘도 스태프들을 위해 김밥을 100줄을 밤새도록 쌌다”고 말했다.

이아인사랑 대표는 2009년 싱글앨범 ‘핑크’를 발표한 적 있다.

이어 “아이돌 제작이 이번이 다섯 번째다. 그런데 방송 경험이 없다. 만들기만 해놓고 방송에 내보내질 못했다. 내가 방송경험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