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제관람가’ 봉만대 감독, 촬영 도중 눈물 흘린 사연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사진=JTBC ‘전체관람가’

봉만대 감독이 영화 촬영 도중 눈물을 보였다.

29일 방송될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정윤철 감독에 이어 두 번째 순서인 봉만대 감독이 영화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영화촬영 현장까지 리얼한 영화 제작기가 그려진다.

봉만대 감독의 영화 ‘양양’은 뇌경색에 걸린 아픈 아버지와 두 아들 간의 갈등을 다룬 가족 소재의 영화이다.

아픈 아버지 역할로는 배우 임하룡이 열연을 펼쳤다. 임하룡은 “지인인 의사를 찾아가, 배역의 환자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면밀히 상담해서 캐릭터를 연구했다”면서 명품 연기를 보여줘 극에 몰입을 더했다.

또한 임하룡은 “극 중 역할이 실제 내 아버지 이야기와 비슷해서 시나리오를 읽다가 놀랐다. 과연 촬영을 하면서 내가 감정조절을 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서기도 했다”라며 속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본격 촬영이 시작되자 임하룡은 아버지 역에 완벽히 몰입했고, 이에 봉만대 감독은 눈물을 보였다. 봉만대 감독은 “울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봉만대 감독과 두터운 친분으로 알려진 MC 김구라는 카메오로 흔쾌히 출연을 결정, 깜짝 등장해 짧은 분량임에도 야외촬영으로 고생하는 출연자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간식을 사 들고 와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봉만대 감독의 영화 ‘양양’은 오는 29일 오후 10시30분 ‘전체관람가’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