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비운의 배우 마니 닉슨, “영원히 남을 그의 목소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 캡쳐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 캡쳐

MBC ‘서프라이즈’ 할리우드의 그림자 여인으로 살았던 배우 마니 닉스의 숨겨진 사연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서프라이즈’에서는 여배우 데보라 카, 오드리 햅번, 나탈리 우드의 목소리를 대신한 배우 마니 닉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어린시절부터 음악에 재능을 보인 마니 닉슨은 바이올린 신동에 이어 노래 경연 대회 우승을 계기로 성악가의 길을 걸었다. 이후 소프라노로 승승장구했지만 그의 진짜 꿈은 배우였다.

이후 다양한 오디션을 봤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했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았던 마니 닉슨은 1956년 한 영화사로부터 연락을 받는다. 할리우드 기대작 ‘왕과 나’였던 것. 하지만 출연이 아닌 주연 배우인 데보라 카를 대신해 노래를 불러달라는 제안이었다.

스타성 때문에 데보라 카를 캐스팅 했지만 노래 실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한 감독 월터 랭은 대역가수를 찾던 중 맑고 청량한 목소리의 마니 닉슨을 선택한 것. 하지만 데보라 카 대신 불렀다는 건 비밀에 부칠 조건을 내걸었다.

마니 닉슨은 “대역 가수라니”라며 좌절했지만 또 다른 기회를 얻기 위해 결국 출연을 결정했다. 데보라 카는 ‘왕과 나’를 통해 승승장구했고 마니 닉슨은 좌절했다. 그로 인해 배우가 될 수 있을 거라는 희망과 달리 대역 가수로서의 제안만 계속해서 들어온 것.

마니 닉슨은 할리우드에서 제작된 대부분의 뮤지컬 영화에서 여배우를 대신해 노래를 부르게 됐다. 하지만 그 누구도 그 목소리가 마니 닉슨인 줄 몰랐고 그의 상실감은 커져만 갔다.

1965년 마니 닉슨은 드디어 배우로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 그 영화는 바로 ‘사운드 오브 뮤직’이었다. 주인공인 줄리 앤드류스의 대역가수는 필요 없었고 그는 줄리 앤드류스가 있던 수녀 중 한 명인 소피아 역에 캐스팅 됐다. 비록 큰 역할은 아니었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했다.

그는 영화 초반 서로 이야기하며 노래 ‘마리아’를 부르는 장면에 출연한다. 하지만 모든 관심은 역시나 줄리 앤드류스에게만 쏠릴 뿐 그를 알아봐주는 사람은 없었다. 다시 한 번 낙담한 마니 닉슨은 결국 할리우드를 떠났다.

이후 캘리포니아 예술 학교에서 보컬 교사로 일하던 마니 닉슨은 2006년 자서전 ‘나는 밤새도록 노래 할 수 있었어’를 통해 진실을 고백했다. 하지만 이미 아름다운 추억의 작품이 된 영화의 뒷 이야기에 관심을 갖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2016년 마니 닉슨이 사망한 뒤에야 그에 대해 널리 알려지게 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