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손호영 “故 김광석, 이름 세 글자 보고 출연 결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가수 손호영이 KBS2 ‘불후의 명곡’ 출연 계기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故 김광석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손호영은 “오늘 사실 다른 스케줄이 있어서 못 나올 뻔 했는데 김광석 이름 세 글자를 듣고 그냥 와서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 오늘은 트로피 욕심 없이 노래 부르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출연한 손승연은 견제되는 팀으로 옴므를 꼽으며 “지난번에 옴므 오빠들에게 진 트라우마가 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