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양현석X씨엘, 첫 심사부터 ‘엇갈린 반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사진=JTBC ‘믹스나인’

JTBC ‘믹스나인’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첫 방송의 일부를 공개했다.

오늘(28일) 공개된 ‘믹스나인’ 첫 회 예고편은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 심사위원 씨엘, MC 노홍철이 첫 번째 기획사 투어에서 만난 매력적인 두 남성 연습생의 모습이 담겼다.

양 대표는 “지금 가는 곳은 뛰어난 ‘스타 프로듀서’가 있는 기획사”라고 소개하는 노홍철의 말에 호기심을 보이며 갖가지 추측에 나섰다. 잠시 뒤 이들이 도착한 기획사는 바나나컬쳐. ‘히트곡 제조기’ 신사동호랭이가 대표 프로듀서로 있어 기대감을 높인 가운데, 소속 연습생인 이재준과 채창현이 훈훈한 비주얼로 단숨에 이목을 끌었다.

두 사람은 악동뮤지션의 ‘DINOSAUR’를 자신들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하고, 안무까지 더해 새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의 무대가 펼쳐지는 내내 씨엘은 미소로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와 달리 양 대표는 한숨을 쉬며 “딱 예상한 것 만큼 했다”는 단호한 심사평으로 실망감을 표현했다.

과연 두 심사위원의 엇갈린 반응 속에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아 합격자 버스에 오르게 될 연습생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연습생들의 다양한 매력이 담길 ‘믹스나인’은 Mnet ‘프로듀스 101’과 ‘쇼미더머니6’ 등 중독성 강한 여러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동철 PD가 YG엔터테인먼트로 자리를 옮기고 선보이는 첫 프로그램이다.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전국 70여 기획사를 직접 찾아 다니면서 400여명의 연습생 중 9명을 선발하여 새로운 K팝 대표 아이돌 그룹을 탄생시킨다. 그동안 ‘K팝스타’와 ‘슈퍼스타K’, ‘프로듀스 101’ 등 여러 오디션 프로들이 있었지만 대표 기획자가 직접 중소 기획사까지 찾아가는 신선한 방식이다.

‘믹스나인’은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처음 방송된다. 하루 전인 오늘(28일) 일산 킨텍스에서 출연진과 대표곡을 최초로 공개하는 쇼케이스를 열며 오후 10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