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X고아라, 본격 공조가 시작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블랙'

사진=OCN ‘블랙’

OCN ‘블랙’의 송승헌과 고아라의 껌딱지 공조가 본격화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에서는 블랙(송승헌)과 강하람(고아라)의 본격적인 공조가 시작된다. 죽음의 그림자를 볼 수 있는 하람의 눈을 통해 인간 몸속으로 숨어버린 파트너 저승사자 제수동(박두식)을 찾고 싶은 死(사)자 블랙과 그의 도움을 받아 어린아이를 구해내고 싶은 하람. 과연 이들의 동상이몽 공조는 성공할 수 있을까.

지난 3회분에서 파트너 저승사자가 도망가면 연대 책임을 져야 하는 천계의 룰 때문에 홀로 수동의 가족 주변을 맴돌며 수색을 이어가던 블랙. 때마침 아빠 강수혁(김형민)의 죽음에 의문을 품었던 보험 조사원 이정배의 문서를 넘겨받는 조건으로 수동의 동생이 다니는 학교에서 로열 생명 VIP 고객의 생사를 예측하던 하람과 마주쳤고, 그녀가 자신도 못 보는 죽음의 그림자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빠른 두뇌 회전으로 하람의 눈만 있다면 인간 몸속에 숨은 수동을 금방 찾아낼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 블랙. 하람을 찾아가 “아직도 준이. 한무강. 그러니까 다시 말해서 나 좋아하지?”라며 “그럼 내 옆에 딱 붙어있어. 내 껌딱지 하라고. 내 눈이 되어줘야겠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단칼에 거절한 하람. 자신이 예측한 죽음을 막느라 한무강(송승헌)이 죽을 뻔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무강이 인질극이 일어났던 쇼핑몰이 아닌 호텔에서 나오다 우연히 인질로 잡혔다는 설명에도 그 마음은 쉽게 달라지지 않았다.

하람의 마음을 바꾼 건 한 아이 때문이다. 무진 경찰청장(최범호)의 생사 예측을 위해 무진에 갔던 하람은 건영(김태율)이라는 아이의 죽음을 보게 된 것. 마침내 블랙을 찾아가 “오빠 껌딱지 하겠다고. 그러니까 같이 살려 봐요 그 아이”라고 제안했다. 과연 공개된 사진 속에서 나란히 한 곳을 응시하고, 매의 눈으로 편지 봉투를 함께 살펴보며 제법 훌륭한 공조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블랙과 하람이 무사히 아이를 구해낼 수 있을지, 또한 이 껌딱지 공조가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는 이유다.

제작진은 “오늘(28일) 방송되는 5회분부터 겉으로는 ‘사람을 살려야 한다’고 말했지만, 속으로는 하람의 능력을 이용해 도망친 파트너 저승사자 수동을 잡을 생각뿐인 블랙과 아이를 살리고 싶은 하람의 첫 공조가 시작된다. 死자와 인간의 파트너십이 무사히 성공할 수 있을지 본방송으로 함께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블랙’은 오늘(28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