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게임2’ 조준호 “마동 파이널 멤버, ‘무한 경쟁’으로 결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소사이어티게임2' 캡처

사진=tvN ‘소사이어티게임2’ 캡처

tvN ‘소사이어티 게임2’ 조준호가 무한 경쟁 체제를 선언했다.

27일 방송된 ‘소사이어티 게임2’에서 마동 리더 조준호는 손태호가 몰래 유리에게 탈락 면제권을 건네고 이천수를 탈락시킨 것을 두고 “왜 말을 안 하냐고”라며 불만을 표현했다.

조준호는 “자기만 파이널 가면 된다는 거냐”며 “자기도 그렇게 탈락을 해봐야 정신을 차릴 거냐”고 말했다. 이어 조준호는 “이제부터 무한 경쟁 체제다. 철저하게 챌린지를 통해 능력을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호의 ‘무한 경쟁’ 선언으로 마동은 분주해졌다. 조준호는 “마동의 장애물은 개인의 욕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월등한 능력을 보여주지 않는다면 팀워크에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