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마동석 “故 조경환 ‘잘 견뎌봐라’ 조언, 묘비명에 쓰고 싶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연예가 중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연예가 중계’ 방송화면 캡처

KBS2 ‘연예가 중계’에 출연한 배우 마동석이 “故 조경환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연예가 중계’ 게릴라 데이트에는 영화 ‘부라더’에 출연하는 마동석이 출연했다. 이날 마동석은 “다른 배우들에 비해 재능이 부족하고 학교 다니며 연기를 배운 적도 없어 소처럼 일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일하는 이유를 밝혔다.

마동석은 자신의 묘비명에 ‘잘 견뎌낸 배우’라고 쓰고 싶다고 했다. 그는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에 출연했던 배우 故 조경환을 존경한다며 “선생님과 드라마를 같이 한 적이 있었는데 ‘너처럼 운동하던 친구가 배우가 되기는 쉽지 않다. 잘 견뎌봐라. 그러면 될 것이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선생님 말씀처럼 ‘잘 견뎌낸 배우’라고 묘비에 적고 싶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