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최우식♥하시은, 위기의 커플 “지겹다 이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더 패키지' 방송화면

사진=JTBC ‘더 패키지’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더 패키지의 최우식과 하시은이 위기를 맞았다.

27일 방송된더 패키지에서는 김경재(최우식)과 한소란(하시은)이 프랑스 패키지 여행 중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 싸우게 됐다.

소란은 패키지 여행 중 경재가 계속해서 짜증을 내고 전화를 받으러 사라져 우울해했다. 이를 알게 된 경재는 밤늦게 방에서이건 우리 둘이 마실 와인. 변비를 해결해주는 약. 그리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쿠키래라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이어미안해, 내가 잘못했어라고 사과를 건넸다.

하지만 소란은피곤해, 잘래라며 그와의 대화를 거절했다. 이에 경재는미안하다고, 진짜 왜 그러는건데. 여기까지 와서 이러고 싶냐”고 말하며 화를 냈다.

이를 듣던 소란이 “여기까지 와서 그러는 사람이 누군데 종일 화내고 전화받고. 그래놓고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미안해서 하는 말 맞아?”라고 맞받아치자 경재는투자사 연결해주는 전화였어. 이번 일만 풀리면 진짜 아무 문제 없어. 지금 힘들어도 우리 나중에 잘되려고 그러는거야라며 자신의 진심을 이야기했다.

결국 경재에게 돌아온 말은 지겹다”였. 결국 감정을 참지 못한 경재는 방을 뛰쳐 나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