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양동근, 박한별 애교에 “너무 귀여워…또 해주려나?”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보그맘’/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보그맘’/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보그맘’의 박한별이 양동근에 버림받지 않으려 애교에 도전했다.

27일 방송된 ‘보그맘’에서 보그맘(박한별)은 차를 타고 홀로 이동하던 중 “한 번만 더 고장나면 버려버릴 것”이라고 했던 최고봉(양동근)의 경고를 회상했다.

이어 보그맘은 라디오에 ‘남편에게 버림받고 싶지 않다’는 내용의 사연을 보냈다. 이어 보그맘의 사연을 채택한 DJ 이특은 “애교를 선보여라”는 해법과 함께 그룹 신현희와 김루트의 ‘오빠야’를 선곡해 보그맘을 집중시켰다.

보그맘은 “오빠야? 그래. 내가 그동안 너무 로봇인 거 티냈어. ‘귀요미’ 모드 시작”이라고 말한 뒤 고봉을 찾아갔다.

이어 양동근을 만난 보그맘은 “보그맘이가 보요주고 싶은 게 있어요”라며 혀 짧은 소리를 내 고봉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고봉은 “이건 심각한 오류 발생이다. 혀에 있는 나사를 늘리겠다. 이거 고장 난 것”이라며 깜짝 놀랐다.

그러자 보그맘은 “아닙니다. 애교 중인 보그맘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고봉은 “공포 영화인 줄 알았다. 어디서 그딴 걸 배웠냐?”라고 관심 없는 척 했지만, 잠시 후 보그맘이 자리를 비운 후 “너무 귀엽네? 또 해주려나?”라며 설레어 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