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에이핑크 초롱, 정글 완벽 적응…’일당백’ 등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SBS ‘정글의 법칙의 에이핑크 초롱이 정글에 없어서는 안될 멤버로 떠올랐다.

27일 방송된정글의 법칙에서는 집을 짓기 위해 이문식, 강남, 초롱이 대나무를 찾아 나섰다. 앞서 초롱은 멤버들의 투표로 김병만을 대신해 새로운 족장으로 뽑히기도 했다.

대나무를 찾아 나선 초롱은 강남과 이문식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먼저 나서서 높은 나무의 바나나를 따는 의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두 사람이그만 해도 돼”, “무리하지마라고 말렸지만 초롱은이 정도는 괜찮다고 웃어보인 것.

이어 초롱은 대나무 목재를 직접 옮기며 열심히 움직였다. 이문식은 대나무 톱질을, 강남은 대나무를 아래로 운반했고 초롱도 이를 도우며 완벽한 분업을 보여줬다.

VJ가 초롱에게정글에 오고 싶다고 했는데 지금까지 일해보니 어떠냐고 묻자 초롱은 밝게 웃으며지금까지 너무 재미있다고 말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