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미라클라스, 결승 1차전 1R 최고 96점·최저 93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 ‘팬텀싱어2’/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 ‘팬텀싱어2’/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 ‘팬텀싱어2’의 결승 1차전 무대가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에서 정필립, 박강현, 김주택, 한태인으로 구성된 미라클라스 팀은 세계 3대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생전 마지막 앨범 수록곡 ‘노떼(notte)’무대를 선보였다.

심사위원 윤상은 “노래 한 곡을 들었는데 마치 굉장한 일을 겪은 기분이다”라며 “한 분 한 분에게 설득 당한 느낌이다. 특히 주택, 필립, 강현이 열창을 하는데 정말 가장 좋은 악기가 톤을 사치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환상적이다”고 극찬했다.

이어 심사위원 윤종신은 “이 팀은 하모니도 하모니인데 한 사람, 한 사람의 톤을 각각 오래 듣고 싶은 팀이다”라며 “파파로티가 혼자 부른 곡 아닌가? 가장 좋은 톤이 많은 팀이다. 개인적인 시간을 더 주면 좋겠다. 하모니 강박을 벗어나도 된다”고 평했다.

이어지는 점수 발표. 미라클라스의 최고점과 최하점은심사위원 윤상과 윤종신이 각각 부여한 96점과 93점으로 관객의 이목을 끌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