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에이핑크 보미, 정글 대비 폭풍 먹방…’먹보미’ 위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이하정글의 법칙’)의 에이핑크 윤보미가 폭풍먹방(먹는 방송)’을 선보였다.

27일 방송된정글의 법칙에서는 타베우니에서의 생존에 나선 에이핑크 초롱과 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보미는 타베우니에서 제작진과 이야기를 하던 중 갑자기 뒤를 돌아 자신의 가방을 뒤졌다. 이를 보던 병만족 멤버들은시끄러워 죽겠다며 그를 쳐다봤다.

이에 보미는 당황해 자신의 가방을 떨어뜨렸고 여러 개의 초코바가 떨어졌다. 보미는절대 고의로 그런 게 아니었다며 당황하며가져가셔도 된다. 저는 절대 필요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미는 앞선 인터뷰에서 자신을먹보미라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보미와 초롱이 정글에 오기 전날 피자집에 들려 피자를 흡입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피자를 먹던 초롱은우리 이렇게 먹어도 되는거냐고 이의를 제기했지만 보미는정글에 가면 최소 20시간 이상 공복이니까 지금 이렇게 먹어둬야한다고 이야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