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이휘향, 송창의 겁박 “다음엔 이 정도로 안 끝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내 남자의 비밀’ 이휘향이 송창의를 협박했다.

27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 위선애(이휘향)는 자신의 아들 대신 가짜 행세를 하고 있는 한지섭(송창의)을 찾아갔다. 그는 기서라(강세정)가 딸을 업고 병원에 있는 사진을 불태웠다. 위선애는 한지섭이 아픈 딸을 찾아 병원에 간 것에 화를 냈다.

한지섭은 위선애가 사진을 불태우자 “제정신이에요? 미쳤나고요”라고 화냈다. 그러나 위선애는 “다음에 이런 일이 또 있으면 그땐 정말 미칠 것 같다. 아마 다음에는 사진이 타는 정도로 끝나지 않을 거다. 잘 알아들은 표정이니 가보겠다”며 사악한 미소를 듸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