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박열’, ‘제 1회 더 서울어워즈’ 대상 수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1회 더 서울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1회 더 서울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tvN ‘비밀의 숲’과 영화 ‘박열’이 ‘제 1회 더 서울어워즈’의 대상작으로 선정됐다.

27일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제 1회 더 서울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드라마 부문에서는 ‘비밀의 숲’, 영화 부문에서는 ‘박열’(감독 이준익)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비밀의 숲’의 이찬호 책임 프로듀서는 “시청자들의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그 중심에는 괴물 같은 신인, 안길호 감독과 이수연 작가가 있었다. 두 사람에게 정말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승우·배두나·유재명 등의 출연진과 실력 있는 스태프들이 있었다. 모두 축하한다. 이 상은 여러분들의 것이다”고 했다. 또 출연진과 스태프, 제작사들에게 대상의 영광을 돌렸다.

영화 부문 대상을 받은 ‘박열’의 김성철 프로듀서는 “‘박열’을 제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박열 의사의 가족들에게 감사하다. 가족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박열’을 제작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열’에는 많은 일본 배우들이 출연했다. 일본에서 한국까지 와서 영화에 출연해줬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영화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