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희 아빠’ 기태영, 봉만대 감독 단편 영화 ‘양양’ 출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봉만대 감독의 단편 영화 '양양'에 출연하는 배우 기태영/제공=JTBC '전체관람가'

봉만대 감독의 단편 영화 ‘양양’에 출연하는 배우 기태영/제공=JTBC ‘전체관람가’

배우 기태영이 JTBC ‘전체관람가’의 봉만대 감독이 연출하는 단편 영화 ‘양양’에 출연한다.

봉만대 감독의 단편영화 ‘양양’은 중풍에 걸린 아버지를 모시지 않으려는 두 아들 간의 갈등과 이를 지켜보는 아버지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그린 가족 영화다. 기태영은 극 중 하태 역을 맡아 아버지에 대한 인물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 극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그와 함께 권오중·임하룡도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양양’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활약을 펼친 그가 오랜만에 배우로 나서는 작품이다. 이전부터 친분을 유지해온 봉만대 감독과 기태영의 만남이 기대를 모은다.

기태영이 출연하는 JTBC ‘전체관람가’의 영화 ‘양양’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