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브레이크, 연말 공연 1분만에 매진…’청와대 밴드’의 위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데이브레이크/제공=해피로봇 레코드

데이브레이크/제공=해피로봇 레코드

데이브레이크의 연말 콘서트 ‘런웨이(RUNWAY)’가 매진됐다.

지난 26일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 판매를 진행한 데이브레이의 연말 콘서트 ‘RUNWAY’는 예매 시작 1분 만에 매진됐다. 8월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 대국민 보고대회’의 공연을 담당하며 ‘청와대 밴드’로 이름을 알린 후 더욱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12월 9~10일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리는 ‘RUNWAY’는 1층 스탠딩 구역 중간을 관통하는 돌출무대를 설치하는 파격적인 무대 구성을 선보인다. 패션쇼에서 모티브를 따온 ‘RUNWAY’는 데이브레이크의 라이브를 런웨이를 연상시키는 돌출무대를 통해 더욱 가깝게 즐길 수 있는 기회다. 데이브레이크는 양일간 다른 공연곡 리스트를 구성해 ‘꽃길만 걷게 해줄게’·‘들었다 놨다’ 등 대표곡뿐만 아니라 평소 듣기 힘들었던 곡들도 들려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전 공연에서 제작된 의상을 판매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콘서트에 앞서 데이브레이크는 부산·거제·여수·광주 등에서 팬들을 만나며 11월을 보낼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