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박수홍 “어머니, ‘미우새’ 출연 후 결혼 독촉 안 하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동치미'에 출연한 박수홍/제공=MBN

MBN ‘동치미’에 출연한 박수홍/제공=MBN

박수홍이 MBN ‘동치미’에서 어머니로부터 얻은 결혼의 자유에 대해 말했다.

28일 방송되는 ‘동치미’는 ‘혼자 살아도 괜찮아’라는 주제로 박수홍을 비롯해 탤런트 임채무·김청·미스코리아 권정주·가수 적우·장호일 등이 출연해 혼자 사는 자식이 효자인지 결혼한 자식이 효자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박수홍은 MC 최은경의 “효자라고 생각하나?”라는 물음에 “나는 효자가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추석에 가족들이 다 모여서 외식을 했다. 다른 형제들은 조카를 데리고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는데 나만 혼자더라. 명절 때마다 그렇게 혼자 서있으면 그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눈물을 보이곤 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어머니가 최근에 활발하게 방송 출연을 하시면서 생각을 바꾸셨다. 결혼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란 걸 깨달으신 것 같다. 이제는 ‘네 마음대로 살다가 나이 먹어서 혼자는 외로우니까 서로를 위해줄 수 있는 배필을 만나라’라고 말씀하신다”고 달라진 어머니에 대해 말했다.

이를 듣던 김용림은 “나도 결혼 안 한 딸이 있다. 그런데 단 한 번도 딸이 결혼을 안 하는 게 불효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결혼만 한다고 효자가 되는 건 아니다. 결혼의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라 내 딸이 결혼을 안 하고도 행복하다면 그게 바로 효녀다. 자신의 눈에 콩깍지가 씌었을 때 결혼을 해야 한다. 결혼에는 적령기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신세대 어머니다운 생각을 밝혔다.

박수홍이 출연하는 ‘동치미’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