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도지원X정유미 모녀의 험난한 여정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SBS 토요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 도지원, 정유미 모녀의 험난한 여정이 시작됐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도지원과 정유미는 첫 회에 두 사람이 모녀 관계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극적 갈등을 초래했다. 이에 두 사람의 꼬일대로 꼬인 운명의 실타래가 과연 제대로 풀릴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극중 하도나(정유미)는 부모님을 일찌감치 여의고 할머니(반효정) 슬하에서 자랐다. 촬영 중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오자 라라가 와서 자신에게 수혈을 한 것부터 의심을 사기 시작하더니 결국은 라라가 자신의 친엄마라는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됐다.

이에 도나는 영화감독이었던 아버지의 작품 속 배우 라라(도지원)가 아버지와 부적절한 관계로 자신을 낳았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고 할머니에게 “우리는 아무 일도 없었던 거야”라고 되뇌며 현실을 부정하고 있는 상태이다.

반면, 라라는 남편 정영웅(박상민)과 두 딸을 낳고 그룹 총수의 아내로 행복하게 살았다. 그러나 어린 시절 첫 사랑으로 낳은 딸 도나의 존재가 언론에 밝혀지면서 모든 행복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그동안 할머니와 몰래 연락하면서 도나가 커가는 과정을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던 라라는 이제 엄마로서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용기를 내고 있는 중이다.

제작진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도지원과 정유미, 모녀간 얽히고 얽힌 실타래를 푸는 과정에서 모성애는 물론, 화해와 용서, 사랑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보여주는 드라마”라며 “한 주 한 주 두 사람이 어떻게 한 발짝 다가가는지 지켜봐달라”고 요청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열정 과다 드라마 조연출 하도나와 여왕처럼 살다 밑바닥으로 떨어진 왕년의 여배우 라라, 두 모녀의 화해와 도전, 사랑을 통해 인생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는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