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유주X아이즈 지후, ‘하트시그널’ 오늘(27일) 공개…달콤한 고백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하트시그널' 유주·지후 /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쏘스뮤직

‘하트시그널’ 유주·지후 / 사진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의 유주와 하이틴 밴드 아이즈 지후가 입을 맞춘 듀엣곡 ‘하트시그널’이 베일을 벗는다.

27일 오후 6시 ‘하트시그널’의 음원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도 공개한다. 뮤직비디오를 통해서는 유주와 지후의 달달하고 로맨틱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유주와 지후는 티저 영상을 통해 중독성 있는 후렴구 멜로디를 함께 공개하며 완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에서 지후는 공연장으로 유주를 초대해 오기를 기다리는 듯 설레는 표정을 선보였으며, 유주 역시 지후를 만나러 가는 듯 고민하며 설렘 가득한 표정을 담아 꿈같은 사랑의 풋풋함을 표현했다.

음원과 함께 공개될 뮤직비디오는 하이라이트, 세븐틴, B1A4, 뉴이스트, 몬스타엑스 등을 작업한 써니비주얼의 유성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인 연출력과 세련된 영상미가 더해져 완성도 높은 뮤직비디오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신곡 ‘하트 시그널’은 상큼 발랄한 셔플 리듬과 스윙 사운드가 가미된 달콤한 사랑 고백송으로 뛰어난 가창력과 청아한 음색을 가진 유주와 지후의 부드러운 미성이 아름답게 어우러져 소년과 소녀의 꿈같은 이상적인 만남을 표현해 듣는 이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또 SG워너비 김용준과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의 듀엣곡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를 비롯해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프로듀서 안정훈이 속한 ‘오늘도 새벽4시’ 팀이 작곡했으며, 작사는 드라마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 드라마 OST로 유명한 실력파 듀오 로코베리가 맡아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