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에이핑크 초롱X보미, 억척 리더부터 괴력과시까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에이핑크 박초롱과 윤보미가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친다.

27일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에서는 초롱과 보미가 생존에 도전한다.

초롱은 생존 시작부터 베테랑 오빠들을 다 제치고 임시 족장으로 선출되는 기쁨을 누렸다. 바로 류담이 “병만이 형이 꿈에 나와서 족장으로 정해줬다”며 초롱을 지목했기 때문.

갑작스런 상황에도 에이핑크의 리더답게 당황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고 이어 솔선수범하며 다양한 리더의 자질을 끊임없이 보여줬다. 특히 청순한 외모와 상반되는 성격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초롱은 생존지로 향하는 거친 파도 위에서는 즐거움의 비명을 지르는 ‘배포 큰 리더’의 모습을, 생존 터를 결정할 때는 다수결의 원칙에 따르는 ‘민주적 리더’의 모습을, 집 재료로 사용하기 위해 자신보다 큰 잎사귀와 대나무를 어깨에 메는 ‘억척 리더’의 모습을, 가져온 잎을 합기도 유단자답게 업어치기로 내려놓는 ‘터프한 리더’의 모습을 보였다.

보미는 단 한 번의 톱질로 큰 바나나 잎사귀를 베는가 하면, 두꺼운 대나무 손질도 쉽게 성공했다. 또한 땅에 뿌리째 박힌 식물을 맨손으로 뽑는 괴력을 발휘해 태권소녀의 위력을 과시했다.

이를 본 베테랑 이태곤은 “류담보다 힘이 센 것 같다”고 혀를 내두르며, 왜 이제야 정글에 왔냐는 반응을 보였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청순 요정 에이핑크 초롱과 보미의 활약상은 27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편을 통해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