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윤진솔, 역시 라미란 딸…매력만점 복수로 ‘사이다’ 활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 윤진솔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부암동 복수자들’ 윤진솔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윤진솔이 맞춤 옷을 입었다.

윤진솔은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홍도희(라미란)의 딸이자 희수(최규진)의 누나 새빛고 기간제 체육교사 김희경 역으로 활약중이다. 부당한 대우에도 꿋꿋이 견뎌야하는 사회초년생의 서글픈 현실을 반영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6회에서는 여전히 부당한 대우를 일삼는 교장 홍상만(김형일)의 분노유발 행동에 맞선 희경의 통쾌한 한방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상만은 정규직 자리를 운운하며 희경에게 의전을 준비하고 꽃다발을 건네라는 등 불필요한 지시를 내려 지난 추행사건에 이어 또 한 번 공분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화를 억누르고 씩씩하고 굳센 모습을 보이는 희경의 태도가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의전 당일, 모두의 예상을 깨고 삼선 슬리퍼에 트레이닝복, 산발 웨이브에 뿔테 안경까지 장착한 난감한 비주얼로 나타난 희경은 홍상만을 적잖이 당황시키며 ‘희경식 복수’를 시전했다.

희경의 복수는 거하거나 유난스럽지 않고 오히려 현실적이고 담백해서 많은 호응을 얻었다. 캐릭터의 매력을 잘 나타냈을 뿐만 아니라 작품의 색깔에 잘 어우러져 완성도를 높이는데도 일조했다.

이처럼 윤진솔은 속상한 상황에도 기죽지 않는 배포와 당찬 면모로 역시 ‘홍도여사 딸’ 다운 활약을 펼쳐 재미와 통쾌함을 동시에 선보이며 존재감을 높였다. 걸크러시 매력부터 애교 넘치는 사랑스런 딸내미까지 윤진솔은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 긍정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40분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