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S’ 신정환 “워너원 좋아하는 女心, 이해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화면

/사진=Mnet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화면

방송인 신정환이 아내가 보이그룹 워너원을 좋아한다는 누리꾼의 사연을 듣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프로젝트 S)’에서는 신정환과 탁재훈이 게스트로 뮤지를 초대해 SNS 라이브로 누리꾼들을 위한 연애 상담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한 누리꾼은 자신의 아내가 워너원의 팬이라며 “심지어는 워너원과 나를 비교까지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뮤지는 “이런 게 심각하다. 마음에만 담아두자니 신경쓰이고 말하자니 쪼잔해보이는 문제”라고 난감해 했다. 탁재훈은 “그렇다고 남편이 워너원처럼 될 수 있는 것도 아니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때 신정환이 뜬금없이 “워너원은 건들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아이돌 팬들의 눈치를 보는 신정환의 모습에 뮤지는 “워너원 건들자고 한 사람 아무도 없다”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정환은 “워너원을 좋아하는 아내를 이해할 수 있다”고 인자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