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X류화영, 고진철 찾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처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처

매드독유지태와 류화영이 고진철을 찾아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매드독에서는 이미란 사건의 가해자 고진철(박성훈)을 찾기 위해 몰두하는매드독팀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강우(유지태)는 김민준(우도환)을 추적하며 고진철과의 접점을 알아내려고 애썼고 결국 그의 DNA가 묻은 것으로 추정되는 옷을 발견했다.

이때 김민준은 보험 사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자는 박무신(장혁진)의 문자를 받고 폐공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나타난 사람은 고진철이었다.

당황한 김민준과 고진철 앞에 ‘매드독팀원들이 나타났다김민준은 그제야 “내가 미끼가 된 거냐며 허탈하게 웃어보였다.

최강우는진철아 솔직히 말해라. 너 위에 있는 게 누구냐라면서김민준 죽이면 다음이 니 차례였다고 말해 고진철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