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 이요원이라면… “이용당해도 괜찮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이준영(유키스 준)이 이요원에게만큼은 기분 좋게 이용당해줄 수 있다고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이수겸(이준영)이 김정혜(이요원)에게 “다들 날 어떻게 이용할까 뜯어보는 사람들뿐”이라고 속상해했다.

그러자 김정혜는 “나도 널 끌어들이려고 했다. 그런데 언니들이 반대했다. 친부모처럼 너를 이용하는 것이라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언니들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수겸은 그러나 “괜찮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분좋게 이용당해 드렸을 것”이라고 미소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