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하지원과 약속 “나한테 모두 말해주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의 강민혁과 하지원이 서로에 대한 진심을 한 번 더 확인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병원선 운항이 잠정 중단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는 송은재(하지원)과 곽현(강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재는 현과 이야기를 나누다나는 3초 이상 사람의 눈을 맞춰본 적도 없다. 환자들의 이름을 외워본 적도 없고 동료, 친구들에게 마음을 열어본 적도 없다며 속에 담아뒀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런데 이제는 다르다면서병원선이 이대로 운항을 못하면 어떡하나. 그렇게 되면 환자들은, 우리 병원선 식구들은 어떡하나 너무 걱정되고 두렵다고 어렵게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그러자 현은두려울 땐 두렵다고 나한테 이야기하라면서오늘 같은 날은 당신의 두려움을 내가 먼저 알았지만 말 안하면 모른다. 이제는 혼자 겪으려고 하지 말고 나한테 다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은재는 그렇게 하기로 약속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