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이요원, 라미란 딸에 질투… 달걀 공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 라미란의 딸에게 질투를 느꼈다.

26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홍도희(라미란)가 김정혜(이요원)를 데리고 찜질방에 갔다.

홍도희는 김정혜와 한층 가까워졌음을 느끼고 “이제야 한식구같다”고 웃었다. 김정혜 역시 홍도희를 끌어안으며 좋아했다.

홍도희는 찜질방 데이트에 딸 김희경(윤진솔)도 초대했다. 그러나 김정혜는 홍도희가 김희경을 챙겨주는 모습에 질투했다. 홍도희가 김희경의 머리를 쓰다듬자 “나도”라며 머리를 들이미는가 하면, 김희경의 머리에 대고 삶은 달걀을 깨기도 했다.

김희경이 “내가 뭘 잘못했냐”고 묻자 김정혜는 “도희 언니 딸이잖아”라고 응수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