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존폐 위기… 김광규, 하지원에 “정말 미안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MBC ‘병원선’ 방송 캡처

 

병원선이 없어질 위기에 놓였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병원선에서는 병원선이 잠정 운항 중단되면서 송은재(하지원)와 곽현(강민혁)이 고민에 빠졌다.

병원선을 두고 도지사는무능한 외과의사에 사후 처리가 미숙한 내과의사까지 있는 병원선은 문제가 있다앞으로 잠정 운항 중단시킬 것이고 사후에 처리를 두고 볼 것이라고 못박았다.

병원선 사무장 추원공(김광규)은 절망한 은재를 찾아가 “얼마나 빡세게 싸워야 하나 걱정된다며 위로를 건넸다이어 경찰서를 찾아간 곽현을 두고 “송쌤하고 곽쌤이 역할이 바뀐 것 같다. 송쌤이 원칙대로 하겠다고 직진하고, 융통성있게 하던 건 곽쌤 역할이었지 않냐”고 덧붙였다.

은재가야단도 세련되게 치시네요라면서의사가 원칙 팽개치고 뭐하는 거냐고 혼내시는 거 아니냐고 이야기하자 원공은송쌤이 병원선을 얼마나 좋아하게 됐는지 알겠다는 말을 하는겁니다라며 진심을 드러냈다.

원공은미안합니다. 송은재 선생님. 진료에만 몰두하게 해줘도 시원찮은데 사무장이라는 사람이 이래서야 되겠냐며 자책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