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 태민 “샤이니 멤버들과 의견 안 맞아 운 적 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태민 /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태민 /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샤이니 태민이 최근 자신을 눈물짓게 했던 일을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서는 태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태민은외로울 때는 어떻게 하냐는 이국주의 질문에외로움을 즐기는 편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이국주가너무 외로웠을 때 운 적은 없느냐고 묻자 태민은정말 눈물이 없는 편이다. 데뷔 10년차인데 그동안 울었던 적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멤버들과의 의견이 안 맞았을 때 한 번 눈물을 흘린 적 있다. 싸운 건 아니지만 속상해서 그랬다고 떠올렸다. 또 “두 번째는 한 프로그램에서 같이 연습생 생활을 했던 친구들 만나게 됐을 때라며 “그 친구가 새롭게 도전을 하는 걸 보고 울컥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이국주는별로 안 운다면서 은근히 많이 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