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김상균 “예쁘고 새침한 장미꽃, 마치 나처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net '잘봐줘 JBJ'/사진=방송 화면 캡처

Mnet ‘잘봐줘 JBJ’/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룹 JBJ의 김상균이 꽃다발 선물로 팬들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26일 방송된 Mnet ‘잘봐줘 JBJ’에서 김상균은 팬들을 위한 선물로 꽃다발 만들기에 나섰다.

김상균은 “장미가 좋다”며 “예쁘지만 동시에 새침하다. 마치 나처럼”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상균은 완성된 꽃다발에 대해 “만족스럽다”며 “어떨 때는 멋있는 게 좋고, 또 어떨 때는 귀여운 게, 또 어떨 떄는 시크해지고 싶은 나는 욕심쟁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상균은 또 자신의 모습이 담긴 폴라로이드 사진에 사인을 한 뒤 “앨범 재킷 사진을 촬영할 때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이다. ‘잘봐줘 JBJ’ 본방송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팬분에게 이 꽃다발과 함께 보내겠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