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X강민혁, 존폐의 갈림길에 놓인 ‘병원선’ 지키려 ‘고군분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병원선'/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의 하지원과 강민혁이 존폐의 갈림길에 놓인 병원선을 지키기 위해 발로 뛰고 있다.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원격진료 법안 통과를 위해 병원선을 없애려는 두성그룹 장태준(정동환)의 덫에 걸린 송은재(하지원)와 곽현(강민혁). 병원선을 지키려 고군분투 중인 의사커플이 무사히 난관을 해쳐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5일 방송에서 병원선은 두성그룹과 거제제일병원이 손잡은 비영리의료재단 설립에 폐지를 압박 받았다. 원격진료를 활성화하려는 장태준 입장에서 섬사람들에 게 무상으로 진료를 제공하는 병원선은 눈엣가시와 같았기 때문. “멀쩡히 진료 잘하는 병원선을 하루아침에 고철로 만들 수는 없기에” 장태준이 선택한 방법은 ‘비효율의 극치’라는 이미지로 병원선을 흠집 내는 것으로, 첫 번째 타깃은 의료소송을 통해 병원선 의사들의 발을 묶는 것이었다.

그리고 언제나 환자를 1순위로 생각했던 은재와 현은 결국 덫에 걸렸고 말았다. 갑작스러운 진통으로 병원선을 찾은 산모를 외면할 수 없어 급하게 진행된 응급수술에서 태어난 아기가 호흡부전 증상을 보인 것. 급기야 과실치상 혐의로 경찰 조사까지 받은 은재는 “산부인과 아닌 외과의사의 집도”와 “구두 아닌 수술동의서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는 꼬투리에 덜미를 잡혔다.

‘생명선과 다름없는 병원선을 지키기 위해 떠나는 것’과 ‘의사로서 진실을 바로잡는 것’. “내가 병원선에서 내려가는 게 최선의 해결책”이라며 “누구 하나는 남아서 병원선을 지켜야 한다”는 은재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두 개의 갈림길에서 고민을 거듭하던 현이 “진실을 바로잡겠다”며 경찰서를 찾은 것으로 보아 결국 이들은 진실의 손을 든 것으로 보인다.

누구보다 환자를 위하는 의사들일뿐인 송은재와 곽현이 “건강을 팔아서 돈을 벌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이들을 진실로 상대하며 병원선을 지키는 길은 결코 쉽지 않을 것으로 짐작된다. 하지만 지금까지 외과 수술이 불가능했던 병원선에서의 맹장수술, 선원 강정호(송지호)의 팔 절단 수술, 버스 사고 인명 구출, 그리고 최근 마약 밀매를 하는 괴한들의 납치까지 수많은 고비를 함께 겪으며 언제나 ‘의사로서, 의사다운 선택’을 하며 함께 위기를 겪어낸 만큼 굳건한 신뢰로 손을 맞잡은 의사커플이 보여줄 활약이 기대된다.

‘병원선’은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