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극강의 몰입감 선사… 절박한 분노+싸늘한 눈빛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2 '매드독' 우도환 / 사진=방송 캡처

KBS2 ‘매드독’ 우도환 / 사진=방송 캡처

 

우도환이 KBS2 수목드라마매드독에서 절박한 분노를 터뜨렸다.

우도환은매드독에서 형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지난 25일 방송된 5회에서는 김민준이 형 김범준(김영훈)의 죽음과 관련, 진실에 한 발 짝 더 다가섰다먼저 김민준은 김범준이미란(공상아)과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강은주(박지연)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이미란에 대해 물었다

이미란은 조종사인 김범준이 보험금을 노린 자살 비행으로 항공 추락 참사를 일으킨 것에 죄책감을 느껴 자살했다고 전해졌지만 살아있었던 것.

이 과정에서 우도환은 흔들리는 눈빛과 절박한 표정으로 김민준을 표현해냈다. 또 순간적으로 치솟은 분노를 터뜨리며 그 간의 고통과 아픔을 드러내 모성애를 자극했다.

결국 김민준은 이미란을 찾아냈는 데 성공했다. 김민준은 본인과 관계 없는 일이라는 듯 거리를 두는 이미란에게 최후의 방법으로 그의 아들을 빌미로 잡아 도발했다.

이 때 상대에 따라 분노를 다르게 표현해내는 우도환의 영리한 연기가 돋보였다앞서 끓어오르는 분노를 뜨겁게 터뜨린 것과 달리 차갑게 가라앉은 싸늘한 분노를 내비친 것뿐만 아니라 내면의 감정을 능수능란하게 절제해 긴장감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서는 김민준과 이미란이 피투성이가 된 채 차에 갇히고 불길에 휩싸여 충격을 안겼다과연 김민준이 어떻게 진실을 밝혀낼 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