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홍수현에게 ‘어복 황제’ 타이틀 빼앗겨 화풀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의 이경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의 이경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하 도시어부)의 이경규가 홍수현에게 ‘어복 황제’ 타이틀을 빼앗겨 화풀이한다.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이경규는 낚시가 처음이라는 홍수현이 자신을 뛰어넘는 ‘어복’으로 ‘어복 황제’ 타이틀을 빼앗자 이를 되찾기 위해 분투한다.

급기야 이경규는 홍수현의 낚싯대에 입질이 오자 재빠르게 홍수현의 낚싯대를 강탈한다.

출연진들이 나무라자 이경규는 “홍수현이 타이밍을 놓쳐 대신해줬다”며 억울함을 토로한다. 이를 듣던 막내 마이크로닷은 “아무리 입질이 안 와도 이건 반칙이다”라고 말한다.

큰형님 이덕화마저 “경규야 아무리 급해도 그건 아니다. 너 왜 그래?”라고 이경규를 몰아세운다. 결국 이경규는 홍수현에게 사과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경규와 홍수현의 낚시 이야기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