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실제 담당 형사 “4년 간 시나리오 작업, 잘 돼서 기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범죄도시'을 단체 관람한 수서경찰서 형사팀원

영화 ‘범죄도시’을 단체 관람한 수서경찰서 형사팀원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속 사건의 실제 주인공인 수서 경찰서 윤석호 경위가 “4년 동안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다”며 영화의 흥행을 기뻐했다.

지난 25일 오전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윤석호 경위를 포함한 약 55명의 수서경찰서 형사 팀원들은 ‘범죄도시’를 관람했다. 이에 ‘범죄도시’에 형사팀으로 나오는 최귀화·홍기준·허동원·하준이 무대인사를 진행했다.

윤석호 경위는 2004년 ‘범죄도시’의 실제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로 영화의 제작사와 마동석를 도와 4년 전부터 작품을 기획했다. 그는 ‘범죄도시’가 다루는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려준 것은 물론 영화 속에 담긴 형사들의 생활·범죄를 소탕하는 방식·실제 현장에서 활용하는 액션에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마동석 역시 마석도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있어 윤석호 경위를 모델로 많은 조언을 받았다.

윤석호 경위는 “4년 동안 제작사 대표님들과 마동석 배우와 함께 시나리오 작업에 열심히 참여했다. 영화가 잘 돼서 너무 기쁘고 오늘 이렇게 배우분들이 직접 극장까지 찾아줘서 고맙다.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무대인사에 참여한 배우들 역시 “형사 분들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실제 일하는 모습을 그대로 담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해 주셔서 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영화를 함께 관람한 박우현 수서경찰서장은 “강력반 형사들이 앞으로 더욱더 치안을 구현할 것이다. 영화 재밌게 보았고 제작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