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정해인VS이상엽, 치열한 기싸움… 승자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제공=iHQ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제공=iHQ

정해인과 이상엽이 기싸움을 벌인다.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이하 ‘당잠사’) 측은 26일 이상엽과 정해인이 대질조사에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유범(이상엽)과 한우탁(정해인)은 정재찬(이종석) 테러 사건의 참고인으로 한강 지검에 출석한 모습이다.

지난 방송분에서 양궁 여제 유수경(차정원 분) 선수가 집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이 됐다. 당시 집을 드나들었던 유일한 사람인 인터넷 설치기사 도학영(백성현 분)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다. 사건의 담당 검사인 재찬은 수경의 혈흔이 묻은 로봇청소기를 찾아 학영을 무죄를 입증하며 사건이 종결되는 듯했다.

그러나 재찬이 누군가에게 테러를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수경의 유가족 고소 대리인 유범과 유력한 용의자에서 풀려난 학영의 친구인 우탁이 한 장소에서 대질조사를 받는다.

사진 속 유범은 담당 검사 신희민(고성희)에게는 여유로운 표정을 지어 보이는 반면 우탁에게는 날 선 눈빛을 보내고 있다. 우탁은 침착한 표정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유범과 우탁이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희민은 두 사람 사이에서 조사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유범은 한강 지검 형사 3부 사람들에게 사람 좋은 미소를 지으며 본성을 숨겨왔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에선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유범이 우탁과의 대질조사에서 본성을 숨기지 못하고 드러낼지 관심이 모인다.

재찬이 테러를 당하면서 재찬과 홍주에게 큰 위기가 찾아왔다. 재찬이 무사히 깨어날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19, 20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