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메디컬→코믹→로코… 만능 배우 되기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정소민/제공=젤리피쉬

배우 정소민/제공=젤리피쉬

배우 정소민이 다양한 장르를 통해 폭넓은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정소민은 현재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현실형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살리는 연기력을 펼치고 있다. 그는 드라마 보조작가로 살다가 서울에서 살 집을 구하기 위해 집주인 세희(이민기)와 결혼하게 된 윤지호 역을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과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각박한 현실에 좌절하는 서른 살 청춘의 담담한 모습부터 사랑하지 않는 남자와 결혼하게 된 신부의 애잔함을 표현 중이다.

정소민의 연기 활약은 그간의 작품들을 통해 완성됐다. 전작 ‘아버지가 이상해(2017)’에서는 한 남자를 사랑하는 변미영 역을 연기하며 로맨틱 코미디에 어울리는 배우로 부상했다.

또 ‘마음의 소리(2016~2017)’에서는 내숭 없고 털털한 애봉이 역을 맡아 코믹 장르를 소화했다. 정소민의 열연은 애봉이 역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일각의 우려를 잠재웠다.

정소민의 활약은 메디컬 재난 드라마 ‘디데이(2015)’에서도 드러났다. 레지던트 3년 차 정똘미 역을 맡은 정소민은 장르에 맞게 생동감 넘치는 표현력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수수한 분장과 풋풋한 사투리 연기 또한 돋보였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2012~2013)’에서는 신붓감 혜윤 역을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이처럼 정소민은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거쳐 만능 배우로 성장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펼칠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