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유라 “‘고기 덕후’…눈 감고 부위 맞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수요미식회'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수요미식회’ /사진=방송화면 캡처

그룹 걸스데이의 유라가 ‘고기 덕후’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의 MC 신동엽은 일일 출연자로 등장한 유라에게 “예사롭지 않은 친구다”라며 “미식가로 인정하는 아이돌이다. 일어나자 마자 고기, 그러고 난 후 죄의식에 다시 고기, 저녁에 또 고기를 먹는 ‘고기 덕후’다”라고 소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신동엽은 “유라는 정말 ‘고기 레벨’이 높다”고 추켜 세웠고, 유라는 “사실 눈 감고 부위 구분 가능하다. 그리고 일주일 내내 삼겹살을 먹은 적도 있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MC 전현무는 “안 느끼하냐?”고 물었고, 유라는 “괜찮다”며 고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신동엽은 “그럼 소, 닭, 돼지 중 뭐가 제일 좋냐?”고 물었고, 유라는 잠시동안 고민을 한 후 “저는 소고기”라고 진지하게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