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 “나도 이제 변했다…확실한 복수할 것”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부암동 복수자들’ /사진=방송화면 캡처

명세빈이 복수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다졌다.

25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김정혜(이요원)는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에게 “수겸이(이준영)가 있어야 남편이 후계자로 인정을 받는다. 그러니까 수겸이가 없어도 되게 상황을 만들어서 수겸이를 자유롭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미숙도 “나도 말할 것 있다. 남편에게 말했다. 이제 변하겠다고”라고 의지를 드러냈고 도희는 “우리 미숙이 변했다”라고 말하며 미숙의 변화에 흐뭇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미숙은 “그러니까 우리 좀 더 확실한 복수를 생각해 봐요”라고 강한 의지를 밝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