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공상아 찾아 나섰다 “내가 포기할 거 같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처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캡처

매드독우도환이 공상아를 찾기 위해 나섰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매드독에서는 김민준(우도환)이 이미란(공상아)를 찾기 위해 강은주(박지연)을 찾아갔다.

김민준은 병원에 입원해있는 강은주를 찾아가 “2년전에 나한테 전화했던 거 기억나요?”라고 물은 뒤김범준의 명복을 빌어줬던 당신이 어떻게 이미란의 납골당에는 한 번도 찾아가지 않았냐. 이미란은 죽지 않은 게 분명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를 듣던 강은주는그 시체가 언니가 맞다고만 했다. 죽은 사람이 언니라고만 그렇게만 들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민준이 소리치며솔직히 말해라라고 했지만 강은주는대답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민준은내가 여기에 왜 최강우(유지태)를 끌어들인지 알고 있냐. 김범준이 떨어뜨린 비행기에 그 사람 아들과 아내가 타고 있었다. 그런 사람을 끌어들였는데 내가 포기할 것 같냐며 소리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