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김미려 “딸 태어났을 때 한무 선배인줄 알고 인사할 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방송 캡쳐

/사진=SBS ‘영재발굴단’ 방송 캡쳐

SBS ‘영재발굴단’ 김미려가 딸이 태어났을 때 개그맨 한무와 닮아 놀랐다고 했다.

25일 방송된 ‘영재발굴단’에서는 개그우먼 김미려가 출연했다.

MC 컬투는 김미려의 2세 딸 정모아 양의 이야기를 꺼내며 “굉장히 예쁘다고 소문이 났다”며 “눈이 예쁘더라”고 말했다.

김미려는 “나올 때 눈을 부릅뜨고 나왔다. 나왔는데 한무 선배님이 있었다”며 “눈이 부어서 비교사진이 있는데 진짜 닮았다. 순간 일어나서 인사할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MC 정찬우는 “모아가 예쁜 게 김미려 씨를 닮은 게 아니라 아빠를 닮아서 예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