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트로스’ 추성훈·김연우, 삼겹살 가게 아르바이트 도전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알바트로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바트로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추성훈이 가수 김연우와 삼겹살 가게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알바트로스’에서 추성훈은 고기 서빙에 대한 기초 교육을 받은 뒤 곧 등장한 첫 손님의 주문 접수에 나섰다.

추성훈은 무사히 주문을 받은 후, 손님들에게 “삼겹살 2인분을 시키셨다. 2인분을 시키면 냉면 2그릇이 공짜로 제공된다. 식사를 원하실 때 말해달라”고 상세히 안내하는 여유를 보였다.

이어 카운터로 돌아온 추성훈은 매니저로부터 “추성훈 씨는 100점이다”라고 칭찬을 들으며 김연우에게 ‘알바 선배’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