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th 대종상] 이준익 감독, ‘박열’로 감독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영화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준익 감독은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 감독은 “영화를 여러편 찍다보니까 재능이 다 떨어진 감독이다. 그래서 이 감독상은 아마 저랑 같이 작업했던 젊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받아야 될 상을 대신 받는 걸로 알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열’에서 잠깐 생각나는 대사가 있다. ‘평범하면 안 되지. 우리가 어떤 사람인지 이 사진이 말해주잖아’가 마지막 대산데 그 사진을 남겨주신 박열 열사와 가네코 후미코로 영화를 만들 수 있었다. 박열 선생님의 후세가 살아있는데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날 감독상 후보에는 ‘판도라’ 박정우, ‘불한당’ 변성현, ‘택시운전사’ 장훈, ‘더킹’ 한재림이 올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