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th 대종상] 남녀조연상 배성우·김소진, ‘더킹’으로 나란히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배우 배성우와 김소진이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배우 배성우와 김소진이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더킹’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성우는 “너무 감사하다. 솔직히 지금 드는 생각은 같이 올라간 후보 분들이 너무 뛰어나신 분들인데 제가 받게 돼서 부끄러운 생각이 먼저 든다. 어쨌거나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이랑 팀을 만나서 받을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같이 찍으면서 너무 즐거웠고 많이 배운 시간이었다. 한재림 감독 너무 감사하고 조인성, 정우성, 류준열, 다른 배우들 스태프들 만나서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며 “예전에 항상 연극하면서 ‘누가 먼저 상 받으면 이야기해주자’고 했던 (김)희원이 형, (박)혁권이 형 감사하다”고 소감을 마쳤다.

김소진 역시 ‘더킹’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좋은 선생님 선배들과 함께 대종상 후보에 오르게 돼서 굉장히 기쁘다. ‘더킹’ 촬영하면서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했지만 밀도있는 작업현장이 저한테는 큰 공부였고 경험이었다”며 “감독, 모든 스태프, 배우, 관객 여러분 덕분에 대종상에서 인사드릴 수 있게 돼서 감사드린다.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