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홍수현, 낚싯배를 화보 촬영장으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홍수현이 낚싯배를 화보 촬영장으로 만들었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홍수현은 화장실도 없는 작은 낚싯배에서 10시간을 보냈다. 그는 ‘도시어부’ MC들이 실종된 입질에 초조해하자 셀카를 찍으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홍수현은 뱃머리 위에 올라가 ‘타이타닉’의 여주인공 포즈를 비롯해 다양한 포즈를 선보였다. 마이크로닷은 사진사를 자처하며 홍수현의 모습을 놓치지 않고 카메라로 찍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덕화도 “낚싯대 들고 뒤돌아보면서 포즈를 취해”라고 조언했다. 홍수현 덕에 화보 촬영장이 된 낚싯배의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졌다는 후문이다.

홍수현이 출연하는 ‘도시어부’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