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찰카메라 24’ 젊은 두 여성 CEO의 일상 밀착 공개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관찰카메라'/사진제공=채널A

채널A ‘관찰카메라’/사진제공=채널A

채널A ‘관찰카메라 24’가 첫 인물 관찰 주인공으로 두 여성 CEO를 소개한다.

25일 방송되는 ‘관찰카메라 24’ 인물 편의 첫 주인공은 2030 세대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한 인터넷 속옷 쇼핑몰 대표 하늘 씨(24)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7’에 선정된 한 태국 레스토랑 오너 셰프 김유아 씨(31) 씨다.

하늘 씨는 65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SNS 스타’로 유명한 인물. 그는 “속옷 쇼핑몰을 창업한 후 2년 동안 수입이 거의 없어 모델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했다”며 “광고비를 아끼기 위해 직접 판매하는 속옷을 착용하고 사진을 찍어 개인 SNS에 올리기도 했다”며 방송 최초로 속옷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한다.

이태원 경리단길에서 오직 맛으로 승부수를 띄운 공학도 출신의 김유아 씨는 “요리를 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이 많이 반대하셨고, 힘든 날이 반복됐지만 태국 고전 음식을 우리나라에 알리고 싶다는 마음으로 버텨왔다”며 태국 왕실 요리학교에서 배운 요리 실력을 선보인다.

성공 이면에 남모를 인고의 시간을 겪은 두 여성 CEO의 이야기는 25일 오후 8시 2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