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th 대종상] ‘불한당’ 설경구 ‘박열’ 최희서, 남녀주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방송 캡쳐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설경구와 최희서가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불한당’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설경구는 “‘불한당’이 후보에 많이 올랐는데 잘 수상이 안돼서 실망했었는데 하나 건졌다. 제가 오늘 ‘불한당’ 의상을 입고 왔다. 의상을 입고 이 상을 받으니까 영화 속에 있는 것 같고 임시완 씨가 옆에 있을 것 같고 많이 보고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불한당’은 공식 상영은 끝났지만 제가 사랑하는 불한당원들이 반가운 행사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끝까지 사랑해줘서 너무 감사 드린다”며 “아낌없이 모든 걸 주는 팬 분들 감사하다. 나이가 들수록 꺼낼 카드가 없는데 작품마다 새로운 카드를 꺼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15년 만에 대종상 무대에 섰는데 폼 한 번 잡아보고 가겠다”고 멋진 퍼포먼스를 보였다.

최희서는 이날 신인여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2관왕을 수상했다. 최희서는 “저는 전혀 받을 거란 생각을 못했다.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박열’을 봐주신 관객여러분인 것 같다”며 “적은 예산으로 만들어져서 홍보도 타 상업 영화만큼 많이 하지도 못했고 하지만 이준익 감독과 이제훈 씨와 함께 홍보를 해서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관객분들이 봐주셨다. 영화관에서 내린 후에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가네코 후미코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마쳤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