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이호원, 조정석 껌딱지 등극… 예측불가 브로맨스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배우 이호원이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조정석 바라기로 활약한다.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강력계 브레인 독고성혁으로 분한 이호원의 훈훈한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독고성혁(이호원)은 한번 본 건 잊지 않고 외워버리는 섹시한 뇌의 소유자. 그는 부유한 집안과 초긍정 마인드, 모범생 비주얼이 더해진 강력팀의 막내 형사로 별종 중의 별종이다. 특히 독고성혁의 엉뚱하지만 귀여운 매력은 극의 활력을 더할뿐더러 여심마저 사로잡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독고성혁은 뭔가에 꽂히면 곧바로 ‘십덕후(어딘가에 깊이 빠져있는 폐인)’가 되는 독특한 캐릭터. 이런 그가 차동탁(조정석)에 꽂힌 것은 물론 실과 바늘 같은 존재로 그를 따라 주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고.

또한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이호원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거나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을 붙잡고 있어 과연 드라마 속에서 펼쳐질 독고성혁의 스토리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현재 촬영 중인 이호원은 캐릭터 변신을 위해 세밀한 분석과 끊임없는 연구를 하고 있다. 강력반 브레인이지만 엉뚱한 매력을 가진 독고성혁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주변에 조언을 구하고 연습하며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고.

‘투깝스’ 제작진은 “이호원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떼지 않는 것은 물론 작은 연기 하나에도 꼼꼼한 모니터링을 하는 등 첫 촬영부터 남다른 연기 열정을 내비치고 있다. 가수가 아닌 배우로서 도약하는 그의 색다른 연기 변신과 ‘투깝스’의 독고성혁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투깝스’는 오는 11월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처음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