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유노윤호 VS 이경규·최강창민 이색 조합 탄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동방신기 / 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동방신기 / 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동방신기가 MC강호동·이경규와 이색적인 조합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군 전역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동방신기가 출연해 양주시 백석읍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한끼줍쇼’의 촬영 중 소통에 목마른 강호동, 유노윤호와 과한 소통을 배척하는 이경규, 최강창민이 색다른 조합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노윤호는 평소 ‘열정맨’이라 불릴 정도로 남다른 열정의 소유자다. 그는 벨 누르기에 앞서 성공에 대한 의지를 보이며 “(한 끼 실패 시) 편의점에 갈 돈으로 집들이용 휴지를 사버리겠다. 나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최강창민은 “최선은 다해보되 실패는 할 수 있다”며 반대 의견을 말했다. 하지만 유노윤호는 “실패도 성공이라 생각한다”며 꿋꿋이 열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소통에 강한 강호동과 호흡을 맞추며 ‘윤호동’ 커플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경규는 자신과 비슷한 성향인 최강창민에 애정을 보였고, 최강창민 역시 “과한 소통 별로 안 좋아합니다”라며 확실한 취향을 밝히고 규라인에 합류했다.

또한 유노윤호는 최근 속옷 노출로 화제가 됐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강호동은 유노윤호에게 “공연하면서 바지가 터졌는데 전혀 몰랐냐”라고 물었고 유노윤호는 “사실 처음부터 알고 있었는데 관객들과의 호흡과 에너지를 끊을 수 없었다”라고 밝히며 열정의 정점을 찍었다는 후문.

동방신기가 출연하는 ‘한끼줍쇼’는 25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