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음악 추천은 기본, 사운드까지 찾아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멜론

사진제공=멜론

음악채널 멜론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용 애플리케이션 4.5.0 버전으로 업데이트를 하며 하이퀄리티 음장효과인 ‘하이브리드 EQ(이퀄라이저, 10Band)’를 선보였다. 대표적으로, 청음 가능한 주파수를 63Hz~16Khz 대역으로 세분화해 EQ를 10Band로 확장해 한층 섬세한 음질 조정이 가능해졌다고 한다.

‘하이브리드 EQ’는 드라이브·써라운드EQ와 오토튜닝 기능을 신설해 공간에 따라 스피커와 감상자 간 거리를 스스로 측정, 최상의 음향 수준을 찾아준다. 오토튜닝은 플레이리스트 수록곡 간 음량 편차를 최소화하거나, 최대 음량으로 강력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등 균형 있는 소리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이를 통해 멜론앱은 개인의 청력, 감상 환경(공간)에 따라 최상의 사운드를 스마트하게 제공한다.

사운드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어도 청력과 취향, 공간 및 감상 환경, 음악 장르 등 세분화된 요소에 맞춰 손쉽게 음장효과를 조정할 수 있다. 또 음원을 비롯해 멜론라디오, 어학 등 적용 범위를 넓혀 멜론의 전체 오디오콘텐츠를 향상된 음질로 이용 가능하다.

음장이란 최적의 청음을 위해 소리나 음색을 변화시켜 기기에서 부족한 음질을 보완하는 효과를 말한다. 멜론이 음장효과 유경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2015년 모바일 앱 기준)에 따르면 ‘음장효과가 음악서비스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은 전체의 47.2%에 달했다. 뿐만 아니라 멜론은 개인화 맞춤 추천 서비스 포 유(For U)를 강화해 날씨기반 추천 서비스를 선보였다. 기온, 날씨 상태에 어울리는 세부 테마에 어울리는 음악을 실시간으로 선곡해준다.

멜론 한희원 마케팅 본부장은 “음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선호하는 음향 수준도 다양화돼 개편을 앞두고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멜론은 빅데이터 기반 개인별 맞춤 음악 추천뿐만 아니라 취향, 환경에 따라 최적화된 음향효과를 제공하는 스마트한 뮤직라이프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