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친구 비크람 “한국서 방송하고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3인방이 한국의 대표적인 궁인 경복궁을 방문했다.

오는 26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북촌한옥마을 관광 후 경복궁으로 향한 샤샨크, 카시프가 뒤늦게 일정에 합류하게 된 비크람과 만나는 모습이 방영된다.

혼자 경복궁으로 향한 비크람은 웅장하고 넓은 한국의 고궁 모습에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에게 “같이 사진 찍어도 돼요?” “의상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라며 의류업체 CEO다운 면모를 뽐냈고 친구들을 잊은 듯 나 홀로 관람을 즐겼다.

이어 경복궁에서 극적으로 만나게 된 인도 친구들은 완전체가 되어 다 같이 나머지 관람을 즐겼다. 인도 친구들은 경복궁에 대해 “도시 한 가운데에 있어” “고층 건물들 옆에 궁이 있어”라 말하며 놀라움을 드러냈고 인도 타지마할과의 다른 점을 얘기하는 등 경복궁 관람 소감을 나눴다.

비크람은 “가능하면 한국에 와서 오디션이나 방송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어요”라 밝히며 한국 연예인에 대한 꿈을 드러냈다. 이어 “하고 싶었는데 가족들이 절대 안 된다고 했다”며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혀 듣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도 친구들 3인방의 극적 상봉 이유는 오는 26일 오후 8시3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